‘5주 만에 한 계단 ↑’ 정현 ATP 랭킹 21위
‘5주 만에 한 계단 ↑’ 정현 ATP 랭킹 21위
  • 승인 2018.05.07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파엘 나달, 6주째 1위 지켜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2·한국체대)의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이 5주 만에 올라갔다.

7일 기준 ATP 세계 랭킹에서 정현은 22위에서 한 계단 올라간 21위가 됐다.

정현은 지난달 2일 자 ATP 랭킹에서 23위에서 19위로 상승한 뒤 4주 연속 같은 자리를 지켰고, 바르셀로나오픈 기권 여파로 지난주에는 22위로 순위가 떨어졌었다.

니시코리 게이(일본)도 21위에서 20위로 순위가 올라가면서 정현은 ‘아시안 톱랭커’ 탈환을 다음 주로 미뤘다.

정현은 이번 주 무투아 마드리드오픈 1회전에서 로빈 하세(44위·네덜란드)와 맞대결한다.

마드리드오픈은 1년에 9번 열리는 마스터스 1000시리즈 중 하나로, 단식 우승자는 ATP 랭킹 포인트 1천 점을 획득한다.

이 대회 결과에 따라 정현은 10위권 재진입을 노릴 수 있다.

라파엘 나달(스페인)은 6주 연속 세계 랭킹 1위를 지켰다.

지난해 마드리드오픈 우승자인 나달은 올해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하면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에게 1위 자리를 내주게 된다.

그리고리 디미트로프(불가리아)는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를 5위로 밀어내고 4위에 올랐다.

지난주 이스탄불오픈에서 데뷔 첫 단식 우승을 차지한 다니엘 타로(일본)는 114위에서 82위로 무려 32계단을 점프해 100위내 선수 중 최고 순위 상승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