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여나
행여나
  • 승인 2018.05.10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달


행여나 돌아볼까

너 앞에서 서성였네



겨울 눈 녹고

봄꽃마저졌어도



봉오리만 맺은 채

떨어지던 동백 꽃



내년 봄에는

행여나



붉은 너 모습

그려낼 수 있을까



◇유성달 = 경북 경산에서 활동 중인 작가는 ‘한국문인협회’ 를 비롯하여, 다 수의 문학 단체에서 활동 중이다.



<해설> 행여나 요행처럼 그리움을 만날지 모를 일이다. 겨울 눈 녹고 봄꽃 져도 피지 못하는 동백. 그리움만 한 아름 머금은 채 저만치 서 있다. -이재한(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