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주연, KLPGA투어 생애 첫 우승
인주연, KLPGA투어 생애 첫 우승
  • 승인 2018.05.1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 챔피언십 와이어투와이어
연장 접전 끝에 김소이 제쳐
트로피에입맞추는인주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3년차 인주연(21)이 생애 첫 정상을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장식했다. 인주연은 13일 경기도 용인시 수원 컨트리클럽 뉴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최종일에 김소이(24)와 연장 접전 끝에 우승했다. 사진은 우승 확정 트로피에 입 맞추는 인주연 모습. KLPGA 제공·연합뉴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3년차 인주연(21)이 생애 첫 정상을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장식했다.

인주연은 13일 경기도 용인시 수원 컨트리클럽 뉴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최종일에 김소이(24)와 연장 접전 끝에 우승했다.

인주연은 최종 라운드를 이븐파 72타로 마쳐 2타를 줄인 김소이와 함께 3라운드 합계 9언더파 207타로 연장전을 벌였다. 인주연은 18번홀(파4)에서 치른 두 번째 연장에서 2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1라운드부터 사흘 내내 선두를 지킨 끝에 거둔 거머쥔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우승 상금 1억4천만원을 받아 상금순위 10위 이내에 진입한 인주연은 무엇보다 데뷔 이래 떨치지 못했던 시드 걱정을 당분간 덜게 됐다.

생애 첫 우승에 이르는 길목은 순탄치 않았다.

2타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인주연은 1번(파4), 3번홀(파3)에서 1타씩 잃어 험난한 앞길을 예고했다.

4번(파5), 8번홀(파5) 버디로 살아나는 듯했지만 9번홀(파4)에서 그린을 놓친 데 이어 3퍼트로 더블보기를 적어내 우승권에서 멀어지는 듯했다.

11번홀(파5)에서 1타를 만회했지만 김소이와 김아림(22), 오지현(22)이 공동 선두로 따라 붙은 뒤였다.

인주연은 17번홀(파7)에서 7m 짜리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단독 선두를 되찾았고 18번홀 버디를 뽑아낸 김소이에게 연장전을 허용했지만 연장전에서 과감한 오르막 버디 퍼팅으로 첫 우승 기회를 살려냈다.

인주연은 “너무 떨리고 긴장됐지만 야디지북에 적어놓은 ‘긴장하지 말자’는 글귀를 보면서 마음을 가다듬었다”면서 “뒷바라지해주신 부모님께 감사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5년 동안 KLPGA투어에서 뛰면서 아직 우승이 없는 김소이는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8언더파를 몰아친 김아림은 3위(8언더파 208타)에 올랐고 상금랭킹 1위 장하나(26)와 2위 최혜진(19)은 나란히 공동4위(7언더파 209타)를 차지했다.

작년 챔피언 김지영(22)은 공동 16위(4언더파 212타)로 대회를 마감했고 김해림(29)은 공동 34위(1언더파 215타)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