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사칭 보이스피싱
금감원 사칭 보이스피싱
  • 이혁
  • 승인 2018.05.14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 자금 전달 20대 구속
금융감독원 직원 등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으로 수백만 원을 가로챈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14일 검찰과 금융감독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으로 현금과 체크카드를 받아 가로챈 혐의로 A(22)씨를 구속했다.

또 보이스피싱에 사용할 체크카드를 수집해 보이스피싱 조직에 전달하려한 혐의로 B(2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 19일 C(여·25)씨를 “계좌가 범죄에 연루됐으니 돈을 통장에서 찾아 만나야 한다”는 말로 속인 뒤 서울역 인근 커피전문점으로 유인해 현금 600만 원을 받아 가로채는 등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11회에 걸쳐 현금과 체크카드를 가로채 보이스피싱 조직에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3월 20일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대구 북구 고성동 시민운동장 인근에서 B씨를 붙잡았다. 또 지난달 25일 CCTV 분석 등을 통해 경북 구미의 한 숙박업소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체크카드를 조직에 전달하면 건당 5% 상당의 수수료를 지급한다”는 내용의 문자 광고를 통해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여죄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은빈기자 silverb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