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립희망원, 직영전환·탈시설화하라”
“대구시립희망원, 직영전환·탈시설화하라”
  • 장성환
  • 승인 2018.05.23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석복지재단 위탁포기 의사
시민단체, 조속 정상화 요구
“다시 한번 민간위탁 거론시
투쟁도 불사” 목소리 높여
대구시립희망원기자회견사진
23일 오전 11시께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대구시청 앞에서 희망원의 조속한 직영 전환과 탈시설화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장성환 기자


전석복지재단이 대구시립희망원의 운영을 맡은 지 1년 만에 위탁 포기 의사를 밝히자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희망원의 조속한 직영 전환과 탈시설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23일 오전 11시께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및 비리척결 대책위원회와 420장애인차별철폐대구투쟁연대는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16년 11월 대구구천주교회유지재단이 인권유린 등의 활동을 하고도 언론과 시민단체 탓을 하며 운영권을 반납했을 때, 우리는 민간위탁을 반대하며 공공운영을 통한 조속한 정상화를 끊임없이 요구했다. 하지만 대구시는 우리의 이야기를 듣지 않고 지난해 일방적으로 민간위탁을 공지해 전석복지재단에 운영을 맡겨 같은 실수를 반복했다”며 “2번의 실패를 경험했다면 이제는 대구시 직영으로 전환해 공적 운영 체계를 확립해야 한다. 또다시 민간위탁을 끄집어낸다면 대구시가 희망원 문제를 풀 의사가 없는 것으로 간주해 투쟁에 나설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단체들은 “여기서 더 나아가 탈시설과 장애인 거주시설 폐쇄 약속 역시 올해 안에 책임지고 이행하라”며 “현재 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1천 명을 사회로 돌려보내 비장애인과 어울려 지내게 해야 한다. 이는 거부할 수 없는 사회적 흐름”이라고 말했다.

대구시립희망원은 대구구천주교회유지재단이 30여 년간 위탁 운영하다 비자금 조성, 인권유린, 거주인 사망 은폐 의혹 등으로 운영권을 반납했다. 이후 대구시는 다시 한 번 전석복지재단에 운영을 위탁했으나 최근 부적정한 시설 운영 등의 지적이 나왔고, 재단은 지난 16일 희망원 운영권 반납 의사를 밝혔다.

이와 관련 대구시 복지정책관실 관계자는 “현재 대구시 직영이나 제3의 운영방법을 찾기 위해 다방면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시민단체의 요구사항을 가장 우선적으로 검토할 것이다. 다만 고용 승계 등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이 있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장성환기자 s.h.jan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