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대구경제 살릴 기회로 삼아야
지방선거, 대구경제 살릴 기회로 삼아야
  • 승인 2018.05.28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일꾼을 뽑는 6·13 지방선거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지방선거 후보등록 결과 전국에 모두 9천316명이 등록을 마쳐 2.32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가운데 대구-경북에서만 1000명이 넘는 후보자가 등록했다. 대구시장 후보 3명 경북도지사 후보 4명 등 대구 220명, 경북 872명이나 된다. 등록을 마친 지방선거후보자는 31일부터 공식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하게 된다.

선거가 임박했지만 지방선거 열기가 좀처럼 살아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지방선거를 풀뿌리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말하지만, 북미정상회담과 드루킹 사건 등 대형 이슈들이 지방선거 기간 내내 이어지면서 유권자들이 후보자의 면면은 물론 그들이 내세우는 공약을 알 기회조차 얻지 못하고 있다. 이러다가 지방선거 혐오증이 확산되면서 사상 최악의 투표율을 기록하지 않을지 우려스럽다.

지방선거에서 지방논리가 조명 받아야 한다. 지방선거는 지역을 위해 일할 일꾼이 누군지 주민이 스스로 선택하는 기회가 돼야 한다. 따라서 출마자들은 지역 주민의 삶과 밀착된 공약과 정책을 통해 유권자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전국에서 최고 격전지로 부상된 대구시장 선거를 보면 지방은 안중에도 없어 보인다. 대구의 숙원사업인 대구통합신공항 이전문제, 취수원 이전문제, 도심 산단들이 내뿜고 있는 발암물질 대책, 연례행사인 폭염 대책 등은 찾아보기 어렵다.

대구의 입장에서 6·13 지방선거는 역대 어느 지방선거보다 중요하다.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1분기 대구·경북지역의 경제지표’가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 한채 더 가라앉고 있는 지역 경기의 현실을 고스란히 대변했다. 실업자는 5년만에 최대로 7개 특별·광역시 중 단연 최고다. 전체 기업의 63.7%가 5인 미만 사업체인 영세기업인 낙후도시에서 벗어나려면 지역발전을 위한 특단의 대책과 열정을 지닌 일꾼이 필요하다. 대구경제를 기사회생시킬 골든타임은 얼마 남지 않았다. 대구의 유권자들은 이번 선거를 통해 대구경제를 살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야 할 무거운 책임이 있다.

방법은 지금까지의 선거 무관심과 냉소적 자세에서 벗어나 지방 이슈에 관심을 갖는데서 출발해야 한다. 우리 지역에 누가 나오는지, 어느 후보가 대구경제를 살릴 수 있는지 그들의 공약과 정책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 이제부터라도 지역 곳곳에서 우리의 미래를 위한 토론이 활발하게 펼쳐지는 불꽃 튀는 선거전이 펼쳐지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