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지방선거, 유권자 관심 절실하다
막 오른 지방선거, 유권자 관심 절실하다
  • 승인 2018.05.31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부터 6·13 지방선거의 법정 선거운동이 시작됐지만 후보도 공약도 모르는 상태에서 치러지는 ‘깜깜이 선거’가 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번 선거를 통해 향후 4년간 대구시와 경북도를 이끌어 갈 새로운 지방자치 일꾼들을 선출하게 된다. 더불어 유권자들의 투표에 따라 지역 정치지형도 바뀌게 된다. 남의 일이 아닌 나의 일이므로 후보들을 철저히 검증한 뒤에 투표에 임해야 한다.

지방선거가 12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선거열기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다. 지방선거를 풀뿌리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말하지만, 북미정상회담과 드루킹 사건 등 대형 이슈들이 지방선거 기간 내내 이어지면서 유권자들의 선거무관심을 촉발할 우려가 크다. 특히 북미정상회담이 지방선거 하루 앞인 12일로 예정된 점이 최대 악재다. 이래서는 후보자 면면은 물론 그들의 공약도 모른 채 투표에 임할 우려가 크다.

유권자가 가장 먼저 따져야 할 사안은 공약의 허실이다. 중앙정부에서 결정할 사안을 마치 지방정부가 결정할 수 있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헛된 공약이다. 유권자는 공약에 재원 조달방안이 제시돼 있는지 또 그 방안이 현실성 있는지도 따져봐야 한다. 겉으로만 화려한 공약(空約)에 현혹되지 말고 반드시 그 공약을 실현여부를 따져봐야 한다. 공약들을 하나하나 따지고 살피는 일은 그렇게 간단한 일은 아니다. 그러나 유권자의 선택이 4년 뒤의 대구의 미래를 좌우하는 만큼 진지해야 한다.

투표일은 13일이지만 오는 8~9일에 실시할 사전투표도 중요하다. 부재자투표 대신 실시하는 것으로 신분증만 있으면 주소지와 관계없이 전국 읍·면·동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종전의 경우 사전투표소가 건물지하나 2층에 마련돼 장애인이나 노약자의 기권사례가 많았다. 6·13지방선거에서는 이런 불편을 덜어 줄 대안을 적극 마련해야 할 것이다.

대구·경북 유권자는 오랫동안 ‘묻지마’에 가까운 투표권 행사로 오히려 정치권으로부터 역차별을 받았다. 잘못된 선거풍토는 우리 스스로 깨야 한다. 어떤 인물이 우리 지역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지, 어떤 정치인이 우리 지역의 미래를 웅비하게 만들 것인지 눈을 크게 뜨고 가려야 한다. 최선이 아니라면, 차선의 후보에게라도 투표권을 행사해야 한다. 특히 대구가 낙후된 이유가 어디에 있는가를 반성하고 그에 대한 답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 선거는 조용하게 치르되 유권자의 후보자에 대한 관심은 뜨거워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