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업 위축…2분기도 ‘먹구름’ 예고
부동산업 위축…2분기도 ‘먹구름’ 예고
  • 김주오
  • 승인 2018.06.0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천여개 업체 BSI 조사
1분기 87.45p…前 분기比1.3p↓
2분기 지수 84.75p 기록할 듯
한국감정원이 전국 약 3천여개의 부동산 관련 업체를 대상으로 부동산 산업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올해 1분기 경영상황은 지난해 4분기 대비 소폭 위축됐으며 2분기에도 1분기 대비 지수가 소폭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3일 밝혔다.

올해 1분기 부동산업 기업경기실사지수는 87.45포인트로 전 분기 대비 1.30p 하락했으며 2분기 전망치도 84.75포인트로 1분기 전망지수보다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2분기를 제외하고는 지난 2016년 4분기 이후 기준선(100)에 못 미쳐 부정적 추세가 지속되고 있으나 전 분기에 조사한 해당 분기 전망치에 비해서는 실제 경영상황이 다소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업종별로는 매 분기 대부분의 업종에서 부진했다는 응답이 많았으며 부동산 관리업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반면 자문 및 중개업이 가장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관련 금융업의 경우 지난해 4분기 긍정응답 우세(106.19)에서 올해 1분기에 부정응답 우세(97.87)로 전환됐으나 부동산업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자금사정 등 경영 관련 세부항목별로는 지난 2016년 4분기 이후 대부분 항목이 기준선을 하회하고 있으나 지난해 4분기에 고용수준은 긍정응답 우세로 전환됐고 매출액, 자금사정, 고용수준, 순이익성 모두 올해 2분기에는 현재 분기보다 나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부동산 관련 금융업의 경영 관련 세부항목 지수는 지난해 4분기 이후 기준선을 하회(고용수준 제외)하고 있으며 올해 2분기는 전반적으로 1분기에 비해 소폭 하락(순이익성 제외)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부동산 산업 경기실사지수(BSI)는 지난해 시범조사를 거쳐 올해 정식조사로 전환한 이후 처음 발표하는 것으로 부동산 산업 경기상황 진단과 정책수립, 창업 등에 유용한 정보로 활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앞으로 지표의 신뢰성과 활용도를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해 나갈 예정”이라며 “지수의 공신력 강화의 일환으로 조사결과가 어느 정도 누적된 올해 말 정도에 통계청의 국가승인통계 지정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오기자 kim-yn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