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안심번호’ 여론조사 신뢰성 담보할 수 있을까
‘휴대전화 안심번호’ 여론조사 신뢰성 담보할 수 있을까
  • 승인 2018.06.07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를 둘러싼 공정성 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는 지난 5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휴대전화 안심번호를 이용한 여론조사의 모집단 자체가 왜곡돼 있다며 신뢰성을 문제 삼았다.

서 후보는 “이동통신사(이하 이통사)로부터 모집단을 8천개에서 많게는 2만개를 받아 이를 샘플로 사용하는데 이 안에서 계속 여론조사를 하니 석 달 전이나 두 달 전이나 지금이나 그 결과가 똑같다”고 주장했다.

‘안심번호’(가상번호)란 휴대전화 이용자의 실제 번호가 노출되지 않도록 이통사가 임의로 생성한 가상의 일회용 전화번호다. 여론조사기관이 조사에 필요한 성별, 연령별, 지역별 휴대전화 번호를 이통사에 요청하면 이통사는 이를 실제 번호가 노출되지 않는 안심번호 형태로 제공하게 된다.

안심번호를 활용한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이용이 보편화한 요즘 집 전화만을 통해 조사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부정확성을 보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작년 2월 법 개정을 통해 도입됐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이 이통사로부터 안심번호를 받으려면 관할 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이하 여심위)를 경유해야 하는데, 해당 조사 개시 10일 전까지 위원회에 여론조사의 목적과 기간, 성별·연령별·지역별 휴대전화 안심번호 수 등을 기재한 요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요청을 받은 이통사는 7일 이내에 안심번호를 생성해 유효기간을 설정한 다음 제공하게 된다. 이 유효기간은 여론조사 기간을 초과해서는 안 되며 최대 10일을 넘길 수 없도록 공직선거관리규칙에 규정돼 있다.

여론조사기관은 이통사로부터 받은 안심번호를 해당 여론조사 기간 내에만 사용한 뒤 폐기해야 하며 다음 조사에서 이를 다시 사용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통사 관계자는 “한번 받은 안심번호는 유효기간 내에만 연결되도록 설정돼 있으며, 조사업체뿐 아니라 이통사도 유효기간이 지나면 폐기해야 한다”며 “한번 제공된 번호는 다시 안심번호로 생성되지 않도록 하기 때문에 같은 번호가 중복 제공될 우려도 없다”고 설명했다.

안심번호를 활용한 여론조사는 응답률, 특히 휴대전화를 주로 사용하는 젊은층과 낮 시간대의 응답률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안심번호를 이용한 여론조사에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우선 개인정보보호 원칙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있다.

공직선거관리규칙에 따르면 이통사는 고객에게 ▲자사 홈페이지 게시 ▲전자우편 ▲우편물 발송 중 두 가지 이상의 방법을 통해 자신의 번호가 안심번호 형태로 여론조사업체에 제공될 수 있다는 것을 고지해야 하며, 이를 거부하고자 하는 고객은 20일 이내에 이통사에 거부 의사를 표시해야 한다.

이 규정에 따라 현재 이통사들은 홈페이지 게시와 매달 발행되는 요금 고지서를 통해 고객에게 이를 알리고 있지만, 고지를 인지하고 거부 의사를 표시하는 고객이 많지 않다는 것이 이통사 관계자의 말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