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학관 낭독콘서트, 19일 김유정 소설 ‘봄봄’
대구문학관 낭독콘서트, 19일 김유정 소설 ‘봄봄’
  • 황인옥
  • 승인 2018.06.09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대구문화재단(대표 박영석)이 운영하는 대구문학관(관장 이하석)은 16일오후 3시 대구문학관 3층 명예의 전당에서 소설가 김유정의 대표소설을 주제로 한 ‘낭독콘서트 ‘봄봄’‘을 연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낭독공연 근대소설 연극을 만나다’는 낭독과 함께 성악가들의 노래로 서정성 짙은 우리 가곡을 함께 감상 할 수 있는 낭독콘서트 형식으로 진행한다.

지난해 현진건 낭독콘서트에 이어 올해는 김유정의 ‘봄봄’과 ‘동백꽃’을 공연한다.

문학인의 작품해설과 대구 연극인의 낭독으로 진행됐던 기존의 공연에서 올해는 낭독형식에 성악가들의 가곡과 연극인들의 연기를 더해 김유정의 대표 단편소설로 꼽히는 두 작품의 해학성과 원작의 언어적 특징(당시 하층민의 구어)를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콘서트 형식을 더해 원작의 감동을 더욱더 풍부하게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김유정의 단편소설 ‘봄봄’과 ‘동백꽃’은 ‘조광(朝光)’지에 발표됐다는 점과 두 소설의 여 주인공의 이름이 ‘점순’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먼저 선보일 ‘봄봄’은 1935년 12월 조광2호에 발표된 작품으로 데릴사위 머슴과 장인과의 희극적인 갈등을 익살스럽고 해학적으로 그린 농촌소설이다.

흔히 봄은 새롭게 피어나는 설레임과 사춘기의 풋풋함을 표상하지만 봄봄이라는 반복을 통해 풋풋함이 아닌 기다림에 대한 안타까움을 암시한다.

이번 공연은 원작의 토속적인 어조를 그대로 표현하여 공연을 통해 근대소설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