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TK 사수에 ‘안도’…전국적 참패에 ‘당혹’
한국당, TK 사수에 ‘안도’…전국적 참패에 ‘당혹’
  • 강선일
  • 승인 2018.06.13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장·경북지사 후보들 캠프 표정
자유한국당 “국민의 심판…새 길 찾아야”
더불어민주당 임대윤, 낙심…아쉬움 드러내
바른미래당 ‘0’석…참패에 끝없는 탄식만
제7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 출구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은 텃밭인 대구·경북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승리했지만 나머지 15개 시·도에서 단 한석도 건지지 못한 것으로 나오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도 대구·경북과 제주를 제외한 14개 시·도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자 희색이 만연한 분위기였지만, 정작 기대했던 대구시장 선거에선 10%포인트 이상 차이로 패배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더민주 임대윤 대구시장 후보 캠프는 이전 각종 여론조사에서 한국당 권영진 후보와 오차범위내 접전이 예상되는 결과에 따라 막판 역전을 기대했으나, 13일 오후 6시 투표 종료시각에 맞춰 발표된 방송3사의 출구조사에서 큰 차이로 패배할 것이란 결과가 나오자 낙심하는 표정이 역력했다.

임 후보가 캠프 사무실에 10분 정도 있다가 이내 자리를 뜨고, 당직자 상당수도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는 등 전반적 분위기가 가라앉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분위기는 더민주 오중기 경북지사 캠프 역시 마찬가지였다.

대구시장과 경북지사 선거에서 모두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난 한국당 권영진 시장 후보와 이철우 도지사 후보도 마냥 기뻐할 수 없었다. 한국당이 대구와 경북을 제외한 15개 시·도에서 모두 패배할 것이란 출구조사 결과 때문이다. 권 후보측은 “한국당이 참패한 것은 한국당의 잘못에 대해 실망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TK만을 지켜주신 시·도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여당의 독주를 견제하고 한국당을 혁신해 보수의 새 길을 열어가겠다”는 소감문을 통해 이런 분위기를 대변했다. 이 후보측도 “전국적으로 한국당과 보수가 굉장히 어려운 처지에 있다”며 “한국당이 반성을 많이 하고 새로운 길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거들었다.

광역단체장 및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단 한석도 건지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른미래당은 그야말로 초상집 분위기였다. 바른당 김형기 대구시장 후보 캠프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탄식이 쏟아졌고, 권오을 경북지사 후보 캠프 역시 경북 안동 선거사무실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봤지만 실망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김주오·김지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