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보수의 새길 열겠다”
“대구서 보수의 새길 열겠다”
  • 김지홍
  • 승인 2018.06.13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 당선인 소감
균형발전 통해 행복한 공동체 만들 것
‘여당 쓰나미’ 막아준 시민께 깊이 감사
권영진1
13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전영호기자


권영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가 제7대 지방선거 대구시장에 당선되면서, 재선에 성공했다.

권 당선자는 “우선 선거 기간 동안 같이 뛰었던 임대윤·김형기 두 후보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후보들의 좋은 정책과 공약들을 시정에 적극 반영하고 대구 발전을 위해 늘 함께하겠다”고 운을 뗐다.

권 당선자는 선거의 한국당 결과에 대해 “한국당의 참패”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참패한 것은 자유한국당의 잘못에 대해 실망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라고 생각한다”며 “전국적으로 여당의 바람이 쓰나미처럼 밀려왔지만 그래도 TK만을 지켜주신 시도민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께서 우리 대구를 지켜준 것은 저에게 대구의 변화와 혁신을 마무리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더 큰 일을 해달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인다. 여당의 독주를 견제하고 자유한국당을 혁신해서 보수의 새길을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권 당선자는 “지난 4년 전 ‘대구경제, 다시 일으켜 세우겠습니다’라고 외쳤다”며 “대구의 변화와 발전, 그리고 더 큰 미래를 위해서 단 하루도 허투루 쓰지 않고 죽을 힘을 다해서 뛰었다. ‘오로지 시민행복을 위해 묵묵히 자갈밭을 간다’는 각오로 앞만 보고 달려왔다”고 말했다.

권 당선자는 “지난 4년간 환골탈태하는 대구경제, 씨앗을 뿌리고 싹을 틔웠다”며 “이제 재선시장으로서 ‘자랑스러운 대구, 행복한 시민’을 내걸고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과 공항후적지 동촌스마트시티 개발을 반드시 추진하겠다”며 “아울러 대구경제의 체질을 4차산업혁명 선도도시·친환경 첨단산업도시로 바꾸고, 서대구 역세권 개발을 차질 없이 추진해서 동서남북 균형발전 대구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또 “청년이 희망을 되찾는 대구, 시민 누구나 행복한 따뜻한 대구공동체를 복원하는데도 큰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권 당선자는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4년 동안 뿌려놓은 씨앗들이 무럭무럭 자라나서 결실을 맺기까지 보듬고 지켜줄 따뜻한 손길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지홍기자 kj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