地選 끝나자 ‘힘받는 개각설’
地選 끝나자 ‘힘받는 개각설’
  • 최대억
  • 승인 2018.06.1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떠난 농림부 공석
법무·교육·여가부 등
일부 장관 교체여론 높아
김부겸 등 全大 차출설도
文, 러 순방 후 단행 전망
6.13 지방선거가 사상 유례없는 수준의 여당 압승으로 당·청 모두 개각에 부정적이나 청와대 내부에선 여전히 개각 필요성을 거론하는 시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아쉬운 부분이 많을 텐데도 믿음을 보내줘 감사하고 미안하다”며 “결코 자만하지 않도록 각별히 경계하겠다”는 다짐이 이를 뒷받침한다.

또 지난달 말 이낙연 국무총리는 영국 런던에서 기자들에게 “각 부처 장관들 평가가 있었다” 며 “부분 개각과 관련해 청와대와 이미 기초협의를 했다”고 밝힌 바 있으며, 실제 총리실과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지난 1년간 각 부처 및 장관 개인에 대한 업무평가를 마친 상태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현재까지 “(개각을 할지 말지)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지만 여권 일각에선 소폭 개각 및 일부 의원의 입각설, 특정 부처 장관 후보의 이름도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당장 김영록 전 장관의 전남도지사 출마와 당선으로 공석인 농림부 장관 자리를 채워야 한다. 또 정무비서관, 제도개선비서관, 균형발전비서관 등 비서관급만 3석이 공석이다. 자치분권비서관과 균형발전비서관 등 업무가 중복되는 직제도 있다. 이와 함께 지난 1년간 업무추진 과정에서 문제가 제기된 법무부(가상화폐 논란), 교육부(대입제도 혼란), 여성가족부 장관(미투 대응 미흡) 등 일부 장관의 교체 여론도 높다. 장관평가에서 점수가 낮은 것으로 알려진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지난 4월 재활용품 수거 거부 사태가 일어난 데 대해 환경부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했다는 평가로 교체설이 돌고 있다.

장관을 겸직하고 있는 현역의원들의 전당대회 차출론도 흘러나오고 있다. 여당내에선 현역 의원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의 경우 ‘전당대회’에 차출될 거란 소문도 나돌면서 두 부처의 장관 후보 공석도 제기된다.

청와대나 총리실 모두 말을 아끼고 있지만 여권에서는 최소한의 개각은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개각시기는 문 대통령의 러시아 국빈방문(6월 21∼23일) 직후를 기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