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아픈 PK…바이킹 군단에 침몰당한 신태용호
뼈아픈 PK…바이킹 군단에 침몰당한 신태용호
  • 승인 2018.06.1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팀, 스웨덴에 0-1 분패
후반 20분 페널티킥 실점
이승우 투입에도 역부족
조현우 슈퍼세이브 인상적
선제골넣는스웨덴
“이럴수가”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스웨덴 그란크비스트가 패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축구의 월드컵 원정 사상 두번째 16강 진출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러시아의 대문호 막심 고리키의 고향인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북유럽의 강호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후반 20분 통한의 페널티킥을 허용하는 바람에 0-1로 석패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남은 멕시코(24일 12시), 독일(27일 11시)과 2, 3차전에서 전승을 거둬야 자력으로 16강행을 결정지을 수 있는 어려운 상황으로 몰렸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이후 8년 만의 원정 16강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에 실패하고 만 셈이다.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가 1차전에서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우승 후보 독일을 1-0으로 꺾으면서 F조 2위 싸움이 혼전 양상으로 변했기 때문이다. 독일이 3전 전승을 올릴 것을 예상하고 멕시코, 스웨덴과 조 2위 다툼에서 이겨 16강행 티켓을 따겠다는 전략을 세운 신태용호의 시나리오는 1차전부터 꼬이고 말았다.

또 이날 패배로 한국은 스웨덴과의 역대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전적에서도 2무 3패의 무승징크스를 이어갔다.

당초 F조 최약체로 지목된 한국은 이번대회 초반 연출되고 있는 이란과 아이슬란드 등 ‘언더독 선전’의 행렬에 동참하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의 ‘통쾌한 반란’도 물거품이 됐다.

한국은 이날 스웨덴을 상대로 4-3-3 전술을 승부수를 띄웠다.

김신욱이 최존방 중앙에 손흥민과 황희찬이 좌우에, ‘캡틴’ 기성용과 이재성, 구자철이 중원에 포진했다. 수비라인은 왼쪽에 박주호, 중앙에 김영권과 장현수, 오른쪽에 이용이 포백 라인을 구축했다.

골문은 신태용 감독이 순발력이 좋은 대구FC 소속 조현우를 깜짝 낙점했다. 꿈에 그리던 월드컵 무대 데뷔전이다.

한국은 전반전 1개의 슈팅 밖에 기록하지 못하며 스웨덴에 끌려다닌데다 수비수 박주호의 부상으로 때이른 교체 카드를 써야 했다. 스웨덴은 슈팅 8개, 유효슈팅 1개를 날렸다.

초반 흐름을 한국이 주도했다. 전방에서 스웨덴을 압박하며 여러차례 기회를 맞았지만 번번이 무위에 그쳤다.

전반 20분에는 조현우가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막아내는 슈퍼세이브로 위기를 모면했다. 신태용 감독의 용병술이 빛나는 장면이었다. 조현우는 후반 페널티킥 골을 허용한 것을 제외하고는 월드컵 데뷔무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쳐 향후 대표팀의 주전 수문장 자리를 예약했다.

전반을 득점없이 비긴 한국은 후반 이번 월드컵에 첫 도입돤 VAR 통해 뼈아픈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는 불운을 당했다. 후반 20분 페널티 지역 내 오른쪽에서 수비하던 김민우(상주)가 빅토르 클라손(크라스노다르)을 태클로 저지하려다 넘어뜨린 상황이 발생했다. 이 상황이 일어난 직후 호엘 아길라르(엘살바도르) 주심은 경기를 끊지 않고 진행했으나 스웨덴 선수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VAR를 통해 문제의 장면이 다시 분석했고, 결국 김민우의 파울로 판정되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그란크비스트가 오른발로 차 넣으면서 한국의 이번 대회 첫 실점으로 기록됐다.

이후 한국은 후반 27분 구자철을 빼고 대표팀 막내 이승우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결국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1998년 1월 6일생으로 20세 6개월이 조금 안 된 이승우는 한국 축구 역대 최연소 월드컵 출전 4위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반면 스웨덴은 2006년 독일 대회 이후 12년 만에 본선을 밟은 데 이어 1차전 승리로 기분 좋게 출발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F조에서는 스웨덴과 전날 독일전에서 1-0으로 이긴 멕시코가 공동 선두로 나섰다. 한국은 독일과 공동 3위가 됐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