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주진우 직접 나서라 ... 왜 주변에서 얘기하게 하나”
공지영 “주진우 직접 나서라 ... 왜 주변에서 얘기하게 하나”
  • 승인 2018.06.20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가 공지영이 “주진우-김부선 통화의 시작은 내 부탁 때문”이라는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의 인터뷰 내용과 관련해 주진우 기자가 직접 나설 것을 촉구했다.

서 이사장은 지난 19일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김부선씨와 같은 제주도 출신으로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다. 주진우 기자는 시사저널(현 시사IN) 때부터 아끼던 선후배 사이였다. 어느 날 김부선씨가 전화를 걸어온 뒤 펑펑 울었다. 페이스북에 쓴 글 때문에 이재명씨가 소송한다는데 곧 감옥갈 것 같다며 법적인 도움을 청해왔다”며 자신이 주 기자에게 김 씨를 도와주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공 작가는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의 입장에 대해 김부선 씨가 소식을 전하며 힘들어하네요. 주진우 본인이 이야기해야겠네요. 전혀 사실이 아니면 저도 공식 사과하고 모든 책임을 져야죠. 왜 자꾸 주변에서 이야기하게 하는지”라는 글과 함께 김 씨가 서 이사장과 나눈 메시지 내용을 캡처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에는 발신 메시지로 “주진우를 내가 몇 년도에 알았는데”, “언니 2016.1.29일 제가 전화했다는 통화기록 있으면 좀 찍어주세요. 그리고, 이재명 얘기는 언니집에서부터 여러 차례 했어요. 내게 왜 이리 모질게 하는지요”라는 내용이 나와 있다. 서 이사장이 김 씨에게 주 기자를 소개해준 것이 아니라 김 씨가 이미 2016년 1월 이전부터 주 기자를 알고 지냈다는 취지로 서 이사장의 말을 반박하는 내용이다.

공 작가는 이어 페이스북에 일각에서 자신의 책 불매운동을 한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 생각을 밝혔다.

그는 “다음 달에 오랜만에 새 소설이 나온다. 손가혁(손가락혁명군) 일부가 내 책 불매 운동을 하려고 한단다”, “내가 보고 들은 진실을 말한다는 이유로 내 책이 불매되어야 하는 세상에서 책을 많이 판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라고 썼다.

또 “절대 단순비교는 아니지만- 감히 비교도 안되는 거지만 가끔 순교자들에 대해 생각했다. 나 같으면 무서워서 ‘예수 안 믿을게요’ 했겠지. 하지만 그럴 때 또 생각했다. 어떤 사람이 예수를 믿는다고 말해서 죽어야 한다면 그 사회에서 단지 생물학적으로 살아있는다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