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앞둔 ‘대구사진비엔날레’ 준비 한창
개막 앞둔 ‘대구사진비엔날레’ 준비 한창
  • 황인옥
  • 승인 2018.06.2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미 바락 예술감독 내한

국내 작가들과 작품 구성

전시장 구성·답사 등 진행
개막을 두 달여 앞두고 예술감독 아미 바락 방한해 2018 대구사진비엔날레의 본격 가동을 알렸다.

대구문화예술회관(관장 최현묵)은 2018대구사진비엔날레의 개막을 두 달여 앞두고 예술감독인 아미 바락(프랑스)이 21일 방한, 서울과 대구에 머무르며 국내 기획자와 작가들을 만나고 현장답사 등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월 기자간담회에 이어 두 번째 방문이다. 그동안 아미 바락은 프랑스에 머물며 주전시 구성 및 국내외 작가선정 등 기획전반에 참여하며 행사를 준비해 왔으며, 현재 참여작가와 작품 선정을 거의 마무리 한 단계이다.

이번 방문기간 동안 서울과 대구를 오가며 국내 참여작가들과 작품구성 및 향후 일정에 협의하고, 전시장 구성계획, 도록 제작계획 등에 대해 구체적인 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