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발암물질 원인·대책 공개하라”
“수돗물 발암물질 원인·대책 공개하라”
  • 장성환
  • 승인 2018.06.2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시민단체들 성명 발표
“350만 명 생존권 달린 문제
구미공단 민관합동조사 등
과불화화합물 배출원 찾아야
4대강 보 수문 서둘러 개방을”
지난 21일 낙동강을 원수로 사용하고 있는 매곡과 문산 취수장에서 다량의 환경호르몬과 발암 물질이 검출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대구지역 시민단체는 정확한 원인 규명과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성명을 잇달아 발표했다.

대구참여연대와 대구YMCA는 22일 공동성명을 통해 “대구 수돗물을 검사한 결과 발암물질로 분류돼 있는 과불화화합물이 호주의 먹는 물 권고 기준을 2배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미공단에서 배출된 것으로 판단되는 이 물질은 몸속에 쌓여 생체 독성을 유발해 각종 질환을 일으킨다”며 “환경부는 즉시 과불화화합물 방출 의심 지역의 모든 기업에 대해 민관합동조사를 실시하고 조업중지를 명해야 한다. 이는 최소 150만 명에서 최대 350만 명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다. 즉각적으로 원인을 규명하고 대책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날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도 성명을 내고 “대구 수돗물에서 다량의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된 것도 문제지만 더욱 심각한 것은 대구 시민이 지금까지 이런 수돗물을 마셔왔고, 특별한 대책이 없으면 앞으로도 계속 마실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라며 “대구시는 낙동강과 수돗물의 과불화화합물 관련 정보를 모두 공개하고, 환경부·구미시 등과 연계해 과불화화합물 배출원을 찾아 차단해야 한다. 또 취수원 이전 논란을 넘어 낙동강 수질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영남자연생태보존회·녹색당 대구시당은 24일 성명서에서 낙동강 보의 수문을 즉각 열고, 정부가 낙동강 문제를 해결할 특별 대책기구를 꾸릴 것을 제안했다.

이들은 “구미산단 전수조사로 원인 사업장을 찾아내 문제의 유해 화학물질을 더 이상 방출되지 못하게 한 환경부의 선제적 조치는 환영할 만하나 거대한 보로 인해 강물 체류 시간이 길어져 신종 유해물질이 대구 취수원에 잔류 돼 있다”며 “정부는 하루빨리 4대강 보의 수문을 개방해 문제의 과불화화합물을 흘려보내야 하며 낙동강 수질 문제 특별대책기구를 구성해 1천300만 영남인의 안전한 수돗물을 위해 근원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장성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