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서 대한항공-아시아나기 충돌
김포공항서 대한항공-아시아나기 충돌
  • 승인 2018.06.2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탑승객 태우러 이동 중 사고
인명피해 없이 기체 손상만
두 항공사, 서로 책임 미뤄
대한항공 여객기와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26일 김포공항 주기장에서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두 여객기 모두 기체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원인을 놓고는 두 항공사가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어 국토교통부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질 전망이다.

한국공항공사와 두 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김포공항 국제선 주기장에서 토잉카(견인차량)에 의해 탑승 게이트로 이동하던 아시아나항공 A330 여객기 날개와 대한항공 B777 여객기 후미 꼬리 부분이 부딪히는 접촉사고가 났다.

두 여객기 모두 기내에 정비사 1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친 사람은 없었다.

하지만 접촉사고로 두 여객기 모두 충돌 부위가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이날 오전 8시 50분 김포에서 베이징으로 출발 예정이던 아시아나기(OZ3355편)는 출발이 오후 12시 40분으로 3시간 50분 미뤄졌고, 오전 8시 50분 김포에서 오사카로 가려던 대한항공기(KE2725편)는 오후 1시 5분 출발로 이륙이 3시간 55분 지연됐다.

이날 사고 원인을 놓고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가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다.

대한항공은 “가만히 서 있는 대한항공기를 이동 중인 아시아나기가 충돌했다”는 입장이다. 대한항공은 “대한항공기가 230번 주기장에서 35번 게이트로 이동하던 중 관제탑의 지시에 따라 유도로에서 4분간 대기하던 중 아시아나기 날개 끝 부분이 대기 중인 대한항공기 꼬리 부분과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아시아나항공은 “양사 항공기 모두 토잉카에 실려 있는 상황에서 대기 중이었다는 사실보다는 정확한 위치에 정차했는지가 중요하다”며 “아시아나기는 관제지시에 따라 표시된 센터라인으로 정상 이동 중이었다”고 밝혔다.

현장에 있던 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기가 규정보다 10여m 뒤에 정차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관계자는 “비행기 앞바퀴가 닿았어야 할 노란 선에 토잉카가 닿아있다”며 “대한항공기가 더 앞쪽으로 정차하지 않아 후미가 이동 중인 여객기에 닿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토잉카 운영 등 지상 조업을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항공에 맡기고 있다. 여객기가 모두 토잉카에 의해 움직이는 상태였기 때문에 토잉카 운전자 실수 가능성과 관제가 미흡했을 가능성도 함께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