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역사 활성화 방안, 주민과 함께 모색
간이역사 활성화 방안, 주민과 함께 모색
  • 승인 2018.06.2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군, 이틀간 워크숍 개최
우수사업지 견학·특강 진행
봉화군간이역사활성화방안


봉화군은 25일 26일 이틀간 간이역사(분천역·양원역) 주변 마을주민 35명과 함께 간이역사 주변 활성화 방안 워크숍을 경북과 전남일원에서 가졌다.(사진)

이는 봉화군이 영주시와 공동으로 추진한 산골철도역사 문화관광자원화 사업의 일환이다.

이날 워크숍은 경북과 전남의 우수 관광 사업지를 견학하고 견학대상지 마을리더들이 주민주도 관광활성화 방안, 문화적 재생을 통한 지역관광활성화, 내가 희망입니다. 등의 주제로 특강과 질의응답을 하는 시간을 가져 참가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산골철도역사 문화관광자원화 사업은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의 지역행복생활권 선도사업으로 선정돼 봉화군과 영주시의 4개역(봉화의 승부역, 법전역, 춘양역과 영주의 소백산역)의 주변 환경을 정비하고 두 지역에 흩어져있는 간이역사와 관련된 스토리텔링 자원을 발굴한 사업이다.

손병규 봉화군 문화관광과장은 “워크숍을 통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간이역(13개)을 보유한 군 관내 유휴 철도 시설이 산림휴양도시 봉화의 우수한 관광자원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봉화군과 영주시가 추진한 산골철도역사 문화관광자원화 사업은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의 생활권 선도사업 심층평가에서 2년 연속 최우수 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봉화=김교윤기자 k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