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신재생에너지 선도도시 ‘발돋움’
성주, 신재생에너지 선도도시 ‘발돋움’
  • 승인 2018.07.0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열 등 설치지원사업 완료
1년간 351개소 대상 47억 투입
성주군은 지난달 30일 총 351개소 사업비 47억원을 투입해 ‘2017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완료했다.

성주군은 지난 2016년 12월에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실시하는 융복합 지원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2017년 6월부터 1년 동안 태양광 252개소 836kW,태양열 40개소 240㎡,지열 59개소 1천67.5kW의 사업을 진행했고 지난 30일 전체 구간에 대해 사업을 완료했다.

이번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설비 외에 모니터링 사업을 추가로 채택해 관리업체가 전체 가구의 발전량을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소비자보다 관리업체가 이상 유무를 먼저 인지하고 수리 지시도 가능한 시스템으로 했다.

태양광의 경우 자부담 97만원으로 가정용 3kW용량을 설치 시 연간 4천kW를 발전해 전기요금 약 52만원,태양열의 경우 75만원으로 가정용 6㎡ 설치 시 연간 500L의 등유를 절약해 60만원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성주군 관계자는 “2019년 융복합 지원사업에 응모하기 위해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며 “사업대상지로 선정될 경우 2019년도에 총사업비 45억원 250여 개소에 대해 태양광,태양열,지열을 설치지원 사업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주=추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