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하다
수습하다
  • 승인 2018.07.04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순




잡동사니들과 서랍 속에

삼년을 방기했던

분꽃씨 한 줌



붉은 꿈들로 꽉 찼던 알알들은

녹슨 커터 칼이 깎아 먹고

낡은 펜촉이 찍어 먹고

구겨진 낙서장이 흡입해서

한 점 뼛조각만 남았다



오늘

촉촉한 솜뭉치에

그 뼈 한 점 싸 두었다가

볕 잘 들고 윤택한 흙에 심는다



울타리를 자갈로 둥글게 치고

문패처럼

노란리본 꽂는다


 ◇김재순= 경북 상주 출생. 2003년 ‘작가정신’
 으로 등단. 시집 ‘복숭아 꽃밭은 어디 있을까’


<해설> 어디서 얻어왔던지, 어디서 채취했던지, 분꽃씨앗 한 줌이 서랍에서 꽃피움을 잃어버렸다. 씨앗으로써의 가치를 잃었다는 이야기다. 시인은 땅에 묻고 노란 리본을 달아 줌으로서 실수를 “수습하다”라고 끝을 맺는다. 이렇듯 우리네 삶 속에는 의도치 않은 작은 실수가 상대의 평생 꽃피움을 막아버릴 수가 있는 것이다. 매사에 정신 바짝 차리고 살자는 메시지는 아닐까 한다. -정광일(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