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랜드마크 ‘상징문’ 세운다
상주 랜드마크 ‘상징문’ 세운다
  • 승인 2018.07.0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7월 준공 목표
상주시는 복룡동에 위치한 삼백농업농촌 테마파크, 국민체육센터, 조성 중인 경상감영과 더불어 상주의 랜드마크가 될 ‘상주 상징문 건립사업’ 시공사를 선정, 7월 중순 착공키로 했다.

상주는 1018년 상주목(牧) 설치이후 200여 년간 경상감영이 있었던 경상도의 중심도시로서 고려시대 목(牧)은 중앙기관과 직결되는 최상위의 지위를 가진 지역이다. 조선시대 감영이 설치되기까지 영남 지역의 중심지 역할을 한 역사적 상징성을 가지고 있는 도시이다.

2018년은 상주목(牧) 설치 천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로 임란, 일제강점기 등을 거치며 훼손된 도시의 역사적 상징성을 회복한다는데 이 사업의 의미가 있다.

상주 상징문은 2015년 수립된 상주 문화융성 기본계획을 토대로 상주의 정체성 확립과 고도로서의 이미지 쇄신이 필요하다는 시민들과 각계각층의 요구로 추진했다. 시 관계자는 “상주 상징문은 7월 중순 착공, 2019년 7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