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월 만에 KLPGA 우승컵 품은 김지현
13개월 만에 KLPGA 우승컵 품은 김지현
  • 승인 2018.07.08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오픈 정상
2위 조정민과 1타 차 접전
김지현(27·롯데)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시아나항공 오픈(총상금 7억원) 정상에 올랐다.

김지현은 8일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의 웨이하이 포인트 호텔 앤드 골프리조트(파72·6천15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를 친 김지현은 2위 조정민(24)을 1타 차로 따돌리고 투어 통산 4승째를 따냈다. 우승 상금은 1억 4천만원이다.

김지현은 지난해 6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이후 13개월 만에 우승 소식을 다시 전했다.

지한솔(22)은 6언더파 210타, 공동 5위로 경기를 마쳤다.

배선우(24)가 9언더파 207타로 단독 3위, 최혜진(19)은 7언더파 209타로 단독 4위를 각각 차지했다.

대상 포인트 선두였던 오지현(22)이 이븐파 216타, 공동 19위에 머물렀기 때문에 대상 포인트 1위는 최혜진에게 넘어갔다.

이 대회 전까지 대상 포인트 부문에서는 오지현이 272점으로 1위, 최혜진은 271점으로 2위였다.

상금 부문에서는 오지현이 여전히 1위를 지켰고 최혜진은 대상 포인트와 신인상 부문에서 모두 1위가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