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 투입해 청년 유출방지에 나선 대구시
1조원 투입해 청년 유출방지에 나선 대구시
  • 승인 2018.07.1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의 인구순유출이 지난 2005년부터 13년째 계속되고 있다. 거기에 출산율 감소까지 더해져 대구는 대한민국 3위 도시 자리를 인천에 내준 것으로 모자라 조만간 4위마저 장담할 수 없는 딱한 상황이 됐다. 매년 대구를 빠져나가는 인구는 1만여명. 17개 시·도 중 서울, 부산 다음으로 많다. 특히 대구를 떠나는 인구 중에 20~30대 청년층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는 게 문제의 심각성을 더한다.

지난해 대구의 인구순유출은 1만2천명에 달했다. 대부분의 구·군에서 순유출이 발생했다. 다만 테크노폴리스를 비롯한 대규모 산업단지가 즐비하고 뉴타운조성이 활발한 달성군에 2만3천여 명이 유입, 대구 전체의 인구유출 규모 감소에 크게 기여했다. 무엇보다 청년층의 탈(脫)대구 현상이 심각하다. 지난해 20대 연령층 순유출은 4천987명으로 전체의 40%다. 연령별 순유출인구는 20대 5천300여명에 이어 30대 1천200여명 순이다. 이처럼 매년 이어지는 청년들의 대규모 엑소더스는 저출산과 함께 대구의 경제활력을 떨어뜨리고 있다. 대구의 지역내총생산(GRDP)이 25년째 전국 꼴찌를 기록하고 있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청년들이 고향을 등지는 가장 큰 이유는 먹고살기 위해서다. 실제로 서울행을 택한 청년의 90%가 지역에 원하는 일자리가 없어서 떠났다는 조사결과가 있다. 생존을 위해 청년이 떠나는 지역에 미래가 있을 수 없음을 감안한다면 지금까지와는 다른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그 점에서 대구시가 추진하기로 한 ‘대구형 청년보장제’, ‘대구 공동체 복원’ 등 2개 사업에 기대가 크다.

시는 민선 7기 동안 지역 청년을 대상으로 일자리를 지원, 청년인구 유출방지에 나선다. 시는 2022년까지 4년간 총 7천950억원을 들여 ‘대구형 청년보장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청년 수당 제공과 청년창업펀드 확대, 청년고용실적 우수기업 인센티브 지급 등 다각적인 지원에 나선다. 일자리·주거·문화 등을 지원해 떠나는 청년층을 주저앉힌다는 계획이다. 결국 좋은 일자리를 얼마나 많이 만드느냐에 달린 일이다.

아울러 대구를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만드는 ‘대구 공동체복원’사업도 추진한다. 총 사업비 2천100억원으로 공공 산후조리원 설치, 공공형 어린이집·직장보육시설 확충, 온종일 돌봄체제 확대 등을 시행한다. 일자리가 많은 지역에 사람이 모인다. 대구를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