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생 선배가 들려주는 6·25 전쟁 이야기
졸업생 선배가 들려주는 6·25 전쟁 이야기
  • 승인 2018.07.15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리 주먹밥 등 당시 음식 체험도
상주 낙동초등학교는 지난달 25일 2교시에 3~6학년을 대상으로 장국진 졸업생 선배가 6.25 전쟁 당시의 상황 및 전쟁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돕는 수업을 진행했다.

장국진 선배는 전쟁 당시 낙동에 거주했던 낙동초 졸업생의 생생한 경험담을 중심으로 6.25 전쟁 시작부터 휴전까지의 상황을 자세하고 실감나게 설명했다. 이는 낙동초의 후배들이 6.25 전쟁을 잊지 말고, 평화를 위해 노력해 달라는 의미를 담고 있었다.

교장 선생님은 과거 배고픔을 이기기 위해 먹었던 보리 주먹밥을 준비해 식량난에 시달렸던 당시 상황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수업에 참여한 6학년 이예림 학생은 “6.25전쟁이라는게 어떤건지 자세히 알지 못했는데, 오늘 수업을 듣고 전쟁이 엄청 무섭다는 것을 알았고, 그 때 살았던 분들이 얼마나 힘들었는지도 알았다. 그리고 6.25 전쟁 때 살아계셨던 선배님을 만나니 신기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하은기자(상주 낙동초 5학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