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화가’ 정경상의 자유로운 드로잉
‘거리의 화가’ 정경상의 자유로운 드로잉
  • 황인옥
  • 승인 2018.07.1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까지 용학도서관
정경상전
정경상 작.


(재)수성문화재단 용학도서관은 특별기획으로 독서를 주제로 ‘거리의 화가 정경상, 독서 드로잉’전을 8월 31일까지 열고 있다.

정경상 화가는 화실이 아닌 도서관 · 버스 · 서점 등에서 일반인을 크로키로 담는 ‘거리의 화가’다. 캔버스대신 신문이나 잡지를 화구로 사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번 전시에서는 배너 드로잉 6점과 신문드로잉 17점 등 총 32점을 선보이고 있다. 독서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아낸 작품으로만 구성하고, 배너를 재활용한 작품을 최초로 소개한다.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