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학버스 승하차 알림 시범실시 ‘갇힘사고 예방’
통학버스 승하차 알림 시범실시 ‘갇힘사고 예방’
  • 승인 2018.07.18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교통안전공단 협약
어린이가 통학버스 안에 갇히는 사고를 줄이고자 교육부가 버스 위치 알림 서비스를 도입한다. 교육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어린이 통학버스 위치 알림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교육부는 올해 예산 8억5천만원을 들여 유치원과 초·중학교, 특수학교에서 직영으로 운영하는 통학버스 약 500대에 단말기 설치비와 통신비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학부모와 교사는 어린이 승·하차 여부를 문자로 전송받을 수 있고, 안내된 링크를 통해 통학버스 위치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통학버스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되면 이동 경로에 대한 학부모 불안감이 줄고 승·하차 정보를 통해 어린이가 통학버스에 갇히는 사고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교육부는 보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