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北 석탄 실어온 선박들, 최근까지 韓 입항”
“작년 北 석탄 실어온 선박들, 최근까지 韓 입항”
  • 승인 2018.07.1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소리 방송 보도
9개월 동안 최소 16차례나
북한산 석탄을 싣고 한국에 입항했던 파나마 선적 ‘스카이 엔젤’호와 시에라리온 선적 ‘리치 글로리’호가 최근까지도 한국에 드나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9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선박의 실시간 위치정보를 보여주는 ‘마린트래픽’을 인용해 작년 10월 11일 포항에 북한산 석탄을 실어나른 것으로 파악된 리치 글로리호의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신호가 이달 4일 오전 11시58분 부산항에서 포착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리치 글로리호는 지난 9개월 동안 최소 16차례 한국에 입항했으나, 한국 정부로부터 어떤 제지도 당하지 않았다면서 이 선박은 현재 일본 해상을 항해 중이라고 전했다.

VOA는 작년 10월 2일 북한산 석탄을 인천항에 하역한 스카이 엔젤호도 지난달 14일 울산항에 입항하는 등 최근까지 최소 6차례 한국을 오간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들 두 선박은 파나마와 시에라리온 선적으로 돼 있으나 중국 회사가 운영하고 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산 석탄의 운반에 관여한 것으로 파악돼 우리 정부가 지난 1월부터 억류 중인 토고 선적의 ‘탤런트 에이스’호도 홍콩에 주소를 둔 중국 회사 소유로 파악됐다고 VOA가 아시아·태평양지역 항만국 통제위원회 안전검사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탤런트 에이스’호는 실제 운영회사로 등록된 곳이 홍콩의 ‘우헹 쉬핑’이지만, 작년 5월까지는 ‘동진 상하이’호라는 이름으로 한국 회사 소유였다고 VOA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