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장성, 또 부하여군 성추행…가해 장성 직무정지
육군 장성, 또 부하여군 성추행…가해 장성 직무정지
  • 승인 2018.07.2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사서 외부행사 뒤 포옹·볼에 입맞춤
2차 피해 예방 위해 피해자와 분리 조치
육군 장성(소장)이 자신의 관사에서 부하 여군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육군 중앙수사단이 조사 중인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육군 관계자는 “어제(23일) A 소장으로부터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당했다’는 피해 여군의 신고를 접수해 현재 육군 중앙수사단에서 면밀하게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 및 2차 피해 예방을 위해서 신고접수 즉시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 조치했으며, 양성평등상담관 상담과 여성 군 법무관의 법적 지원 등의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A 소장은 직무정지 상태이며,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을 바탕으로 오늘(24일)부로 보직해임을 위한 심의절차에 착수했다”면서 “육군은 이번 사안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관련 법규에 따라 엄중히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육군본부 직할부대의 지휘관인 A 소장은 지난 21일 자신의 관사에서 외부단체를 초청하는 행사를 한 뒤 행사 진행을 도와준 피해 여군을 향해 “고생했다”고 말하며 여군을 포옹하고 볼에 입맞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군은 전날 소속 부대에 이 같은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은 1차로 피해 여군을 상대로 조사한 뒤 가해 장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달 들어 불거진 군 장성의 성범죄 사건만 3건에 달했다.

지난 4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용산 국방부 청사로 군 수뇌부를 불러 ‘긴급 공직기강 점검회의’를 열고 해군 장성 성폭행 사건을 포함한 성폭력 사건 등을 강하게 질타했지만, 그 뒤에도 고위급 장교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