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살미화 정상아냐” … 정의 “누가 미화했나, 아파한거다”
홍준표 “자살미화 정상아냐” … 정의 “누가 미화했나, 아파한거다”
  • 승인 2018.07.2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29일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고 밝혔다.

지방선거 참패 직후 당직을 사퇴하고 미국에 머무는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들여야 하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서 자살을 택한다는 것은 또 다른 책임회피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홍 전 대표의 글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죽음에 대한 언급으로 읽혔다.

홍 전 대표는 “오죽 답답하고 절망적인 상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일견 이해는 갑니다만 그래도 자살은 생명에 대한 또 다른 범죄다”며 “사회지도자급 인사들의 자살은 그래서 더욱 잘못된 선택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자살을 미화하는 잘못된 풍토도 이젠 고쳐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홍 전 대표의 글에 즉각 논평을 내고 “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예의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힐난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노회찬 의원의 사망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것은 고인의 생전의 삶의 궤적을 볼 때 상식”이라며 “죽음을 미화한다느니, 그런 것은 정상사회가 아니라느니 훈계조로 언급하는 것은 한 번도 약자와 소외된 사람을 위해 살아보지 못하거나 그런 가치관조차 갖지 못한 사람이 갖는 콤플렉스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제1야당 대표를 지낸 사람이라면 응당 노 의원의 비운에 대해 함께 걱정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홍 전 대표는 그렇게 잊히는 게 두렵나. 타국(미국)에서 잔혹한 노이즈 마케팅이나 벌이는 홍 전 대표는 자중자애하시라”고도 했다.

정의당도 “무능한 홍 전 대표의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최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수많은 막말 어록을 남긴 홍 전 대표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촌철살인 어록의 정치인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마지막 가시는 길에 막말을 하나 더 얹었다”며 “다른 사람의 처지를 생각할 줄 모르는 생각의 무능은 말하기의 무능을 낳고 행동의 무능을 낳는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그 누구도 노 원내대표의 죽음을 미화하지 않았다”며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상황에 대해 공감하고 마음 아파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