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월암(看月庵). 서산 제3경
간월암(看月庵). 서산 제3경
  • 승인 2018.07.29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투고 환영합니다.
053-424-0004 dgnews@idaegu.co.kr
간월암


김진섭
김진섭
사진작가
건축사 라온대표



시선이 머무른 풍경.

바닷길을 열고 닫는 곳.



간월암(看月庵)은 충청남도 서산시 부석면 간월도리에 위치한 암자이다

조선 초 무학대사가 창건하였으며, 만공대사가 중건하였다고 전해지는 곳이다. 간조 시에는 뭍(간월도)과 연결되고 만조 시에는 섬이 되는 지형에 세워져 있다. 이곳에서 수행하던 무학이 어리굴젓을 태조에게 진상하였다는 전설이 내려오고 있다.

바다와 어우러져 그 자체로 하나의 예술작품이 되는 간월암 앞마당에는 200년 된 사철나무가 있다. 바닷물이 빠지는 간조가 되면 육지와 연결되지만 바닷물이 들어오는 만조가 되면 외로운 섬이 된다. 그러므로 간월암은 시간을 잘 맞춰서 가야 한다. 낙조로 유명한 간월암이지만 낙조가 아니어도 그 아름다움은 감출 수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