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민께 협치·실력·미래 세가지 약속”
문희상 “국민께 협치·실력·미래 세가지 약속”
  • 승인 2018.07.3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원내대표와 정례회동
8월 임시국회 법안 등 협의
한국당 김성태 대표는 불참
손잡는국회의장과교섭단체원내대표들
30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손을 잡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개인일정으로 불참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30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와 만나 8월 임시국회 법안 처리 문제 등을 협의했다.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 별세로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이 교섭단체 지위를 상실, 여야 3당 교섭단체 체제로 처음 열린 이날 회동에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내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제가 처음 국민에 3가지를 약속했는데 첫째가 협치이고 두 번째는 실력, 세 번째는 미래”라면서 “그 가운데 오늘 방점을 찍어야 할 것은 일을 잘하는 실력 국회”라고 말했다.

이어 “3당 원내대표가 잘해서 8월 임시국회가 열리고 민생·개혁 입법을 주로 다루는 국회가 될 것”이라면서 “실력 국회를 위해 소위 법안소위 정례화 문제를 갖고 의논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또 “협치는 기본 단어가 역지사지”라고 언급한 뒤 국민과 함께하는 대의명분, 투명한 절차 등을 조건으로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가지 다 돼도 타이밍이 안 맞으면 다 무너진다”면서 “‘줄탁동시’라고, 병아리는 세상에 나오려고 껍질을 깨고 어미는 안타까워서 탁 쪼아줘야 하는데 쉽지 않다”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여야 3당의 민생경제입법 태스크포스(TF)를 거론, “여야가 민생경제·규제혁신 관련 입법과 개혁 입법에 상당 부분 공감하고 성과를 내자는 합의를 했다”면서 “8월에도 국회는 쉬지 않고 입법 노력을 함께해 반드시 성과 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노회찬 의원의 안타까운 죽음으로 정치자금법 개정 필요성이 많이 얘기되고 있다”며 “정치 신인, 원외 지역위원장, 국회의원까지도 불법적 정치자금 수수 유혹에서 멀리할 수 있도록 입법적 과제로 완성하는 게 국회 책무”라며 정치개혁특위에서의 관련 논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어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 문제에 정부·여당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나서 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