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급 무용수의 강렬한 몸짓
정상급 무용수의 강렬한 몸짓
  • 황인옥
  • 승인 2018.08.0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아트피아 무용축제 8~9일
이준욱·주연희·천소연·김정미
이애주류 태평무 제외 3개작 첫 선
현대무용·한국무용·발레 진수
대구무용의 저력을 확인하는 수성아트피아 무용축제(ADF)가 8일부터 9일까지 양일간 수성아트피아 용지홀에서 열린다. (재)수성문화재단 수성아트피아(관장 김형국)와 (사)한국무용협회 대구시지회(회장 강정선)가 공동주최하는 ADF는 2012년부터 시작됐다. 전통, 현대, 발레, 창작 등 다양한 장르의 교류를 통해 춤의 특성, 몸의 아름다움, 문화적 다양성을 아우르며 무용예술의 진수를 선보여 왔다.

매년 젊고 파격적이며 참신하고 실험적인 무대를 만들어왔던 ADF는 지난 2017년 수성아트피아의 개관 10주년을 맞아 괄목할만한 변화를 시도했다. 대구무용협회에서 엄선한 중견작가 4인의 독무로 구성했으며 소공연장 무학홀에서 대공연장 용지홀로 장소를 옮겨 무용공연에 최적화된 무대, 조명, 영상, 음향을 구현했다.

대공연장에서의 독무라 다소 우려의 시선이 있기도 했지만 군무 이상으로 무대를 가득채운 에너지로 지역 중견작가의 저력을 과시하며 관객과 평단의 극찬을 이끌어냈다.

이준욱
이준욱 작품 공연


올해 ADF는 듀엣과 군무 위주로 구성된다. 출품작은 대구시립무용단 트레이너로 활동하는 이준욱 작가의 현대무용 ‘시기적 시기’, 대경대학교 교수 주연희 작가의 한국전통무용 ‘이애주류 태평무’, 엘(Aile)발레단 예술감독 천소연 작가의 발레 ‘보통의 존재’, 미무컴퍼니 대표 김정미 작가의 한국창작무용 ‘아무것도 아닌’으로 총 4작품이 공연된다.

2018 수성아트피아 무용축제에서 선보이는 4개 작품 중 한국전통무용 ‘이애주류 태평무’를 제외한 모든 작품이 처음 공연되는 신작으로 지역무용예술의 저변확대와 발전에 기여했던 ADF의 정체성을 드러낼 전망이다.

현대무용 ‘시기적 시기’는 타인과 나, 세계와 나의 관계에 대한 감정들과 내면에 떠도는 언어들을 움직임으로 해석했다. 제46회 동아무용콩쿠르 2위를 수상한 도효연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주연희_2
주연희 작품 공연


한국전통무용 ‘이애주류 태평무’는 굿의 원형적 장단과 확고한 기본 춤을 토대로 현란하게 펼쳐지는 기법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고도의 기량을 필요로 하는 춤이다.

천소연_2
천소연 작품 공연


또 발레 ‘보통의 존재’는 자신에 대한 기대, 그것에 대한 어려움을 깨닫는 세월, 거부해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는 나 자신에 대한 확인, 그 잔인한 일을 표현한다. 서울국제무용콩쿠르 발레 동상을 수상한 정아름, 엘바 현대무용단 대표 이주영, 서울국제무용콩쿠르 컨템포러리 동상을 수상한 나지원이 함께 한다.

김정미_2
김정미 작품 공연


한국창작무용 ‘아무것도 아닌’은 주위의 모든 잡념과 방해를 차단하고 모든 정신을 한 곳에 집중시켜 내면 깊숙한 곳에 도달한 무아지경의 상태를 표현한다. 계명대학교 교육대학원에 재학 중인 김지현, 박소현, 계명대학교 음악공연예술대학 무용학과에 재학 중인 김재정, 최해인이 함께 출연한다.예매는 053-668-1800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