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모바일쇼핑 비중 61.8% ‘역대 최대’
2분기 모바일쇼핑 비중 61.8% ‘역대 최대’
  • 승인 2018.08.02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배달앱 주문 1조 돌파
온라인쇼핑거래액은 26조
엄지족들의 활약이 늘어나면서 2분기에 온라인쇼핑 중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이 기간 스마트폰 앱 등을 이용한 모바일 배달음식 거래액은 1조 원을 돌파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2018년 2분기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올해 2분기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26조5천31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21.5% 증가했다.

상품군별로는 배달 등 음식서비스(78.5%), 가전·전자·통신기기(25.4%), 여행 및 교통서비스(21.3%)가 증가 폭이 컸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 쇼핑거래액은 16조4천억원으로 같은 기간 32.9% 급증하면서 온라인쇼핑 호조를 이끌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은 61.8%로, 2003년 1월 온라인쇼핑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역대 최대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특히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모바일 배달음식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면서 2분기 모바일 배달음식 거래액은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88% 늘어난 1조620억원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이어 e쿠폰 서비스(72.0%), 가구(43.2%), 애완용품(41.1%) 등도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2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액은 8천940억원으로 1년 전보다 55.6% 증가했다.

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 여파가 가시고 한중관계가 개선되면서, 중국으로의 온라인 직접판매액이 7천16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63.2% 늘어났다.

이어 일본 474억원,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415억원, 미국 407억원 순이었다. 중국이 전체의 80.1%를 차지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미국(-0.8%)은 감소했지만, 중국을 비롯해 아세안(118.8%), 일본(48.9%) 등은 늘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