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미투’ 가해 교수 1명 해임·1명 정직 처분
한국외대 ‘미투’ 가해 교수 1명 해임·1명 정직 처분
  • 승인 2018.08.0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투’ 폭로로 학생들을 성추행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한국외대 교수 2명이 해임과 정직 처분을 받았다.

한국외대는 최근 학교 징계위원회가 그리스·불가리아어과 김 모 교수에게 해임, 중동·아프리카어과 서 모 교수에게 정직 3개월을 의결했으며 최근 이 같은 징계가 확정됐다고 5일 밝혔다.

두 교수는 사회 각계에서 ‘미투’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던 올해 3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성추행 피해 의혹이 불거졌다. 고발 글에 따르면 김 교수는 어깨 뭉친 것을 풀어준다며 학생 옷 속으로 손을 집어넣는 등 추행을 일삼았고, 서 교수는 제자에게 ‘모텔에 가자’는 등 부적절한 언사를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