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장·농작물 폭염 피해 확산
양식장·농작물 폭염 피해 확산
  • 남승현
  • 승인 2018.08.06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안 어류 14만3천 마리 폐사
경북 사과·포도 등 602㏊ 집계
온열 질환자 255명으로 늘어
경북 동해안에 고수온 주의보가 내린 가운데 양식 어류 폐사가 급속도로 늘어나는 등 폭염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6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동해안 양식장 21곳에서 강도다리와 넙치 14만3천600여 마리가 폐사했다.

포항 16곳에서 12만8천900여 마리, 영덕 3곳에서 1만4천여 마리, 울진 1곳에서 600마리가 죽었다.

농작물 피해 면적은 600㏊를 넘었다.

군위·고령·칠곡·울릉을 제외한 19개 시·군 602.9㏊에 피해가 났다. 하루 만에 170㏊가 늘었다.

사과 345.9㏊, 포도 113.1㏊ 등 과수 피해(491.1㏊)가 심각하다.

수박 35.2㏊, 고추 21.4㏊, 생가 17㏊ 등 채소 피해도 81.6㏊에 이른다.

농작물 피해는 상주가 132.9㏊로 가장 많고 문경 132.1㏊, 안동 89.0㏊, 영천 73.1㏊, 영주 65.8㏊ 등이다.

온열 질환자는 255명(사망 9명)으로 집계됐다.

60대 이상이 107명으로 가장 많고 30∼40대 63명, 50대 59명, 20대 이하 26명이다.

가축은 닭 42만여 마리와 돼지 5천600여 마리 등 42만8천100여 마리가 폐사했다.

사회2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