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공영주자창 방향’ 설정
김천 ‘공영주자창 방향’ 설정
  • 승인 2018.08.07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적합 지역 요구 근절될 것”
김천시는 주차장 조성에 대한 민원이 많고 입지적으로 부적합한 지역에 주차장 건립을 요구하는 사례가 있어 이를 근절하기 위해 ‘공영주차장 조성 추진 방향’을 마련했다.

불특정 다수인이 사용 할 수 있는 지역으로 공영 주차장 조성 방향을 설정하고, 추천 대상지가 ‘주차난이 심각한 지역으로 보상이 용이하거나 저 평가 토지’, ‘면당 조성비 4천만원 이하’, ‘추천된 지역의 건물 미보상에 합의 할 경우’ 우선으로 조성 할 계획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공영주차장 조성 추진방향 마련으로 무분별한 건립 요구와 부적합 지역의 사유지 매입 요구가 근절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천=최열호기자 c4y2h8@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