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있어도 안심되는 경북’ 만든다
‘치매 있어도 안심되는 경북’ 만든다
  • 김상만
  • 승인 2018.08.1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 치매안심센터’ 첫 개소
경북도는 치매가 있어도 안심할 수 있는 경북 실현을 위해 14일 도내에서 가장 먼저 ‘고령군 치매안심센터’를 정식 개소,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고령군 치매안심센터는 고령군보건소 1층을 증축해 총 면적 184.8㎡규모로 상담검진실, 사무실, 프로그램실, 가족카페, 교육실 등의 공간을 확보했다.

관내에서 접근성이 어려운 다산지역 어르신들을 위해 올해 3월부터는 다산면행정복합타운 3층에 치매단기쉼터(82.5㎡)를 운영해 오고 있다.

고령군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지난해 12월부터 치매 조기검진, 치매예방교육, 치매인식개선과 홍보, 치매치료비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오고 있다.

이번 정식 개소에 따라 치매고위험군 발굴에서부터 진단 및 감별검사, 상담·등록관리, 맞춤형 사례관리, 대상자별 맞춤형 인지프로그램 운영, 배회가능 어르신 인식표 배부 서비스를 본격 추진한다.

경북도 치매안심센터는 지난해 12월부터 25개소가 임시 개소하여 운영 중인데, 올해에는 고령군을 시작으로 영주, 성주 등 13개소가, 내년에는 포항, 안동, 의성 등 12개소가 정식 개소한다.

지역실정에 따라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등 전담인력 210명을 채용·운영 중이며, 연말까지 총 300명(센터별 5~20명)의 전담인력을 확대·배치하는 한편 향후에도 100명 이상의 전문 인력을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치매는 조기 발견하여 꾸준한 치료를 받으면 관리할 수 있는 질환으로 인식이 변화하였고, 최근에는 치매 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해 종합적·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김상만·추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