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G 상용화 통신칩 첫 개발
삼성전자, 5G 상용화 통신칩 첫 개발
  • 강선일
  • 승인 2018.08.15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고화질 영화 5초만에 다운로드
‘엑시노스 모뎀5100’ 공개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5G(세대) 이동통신 표준(5G NR 릴리즈-15)을 적용한 멀티모드 통신칩 ‘엑시노스 모뎀5100’을 15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엑시노스 모뎀5100을 탑재한 단말기의 OTA(Over The Air) 송·수신 시험에 성공해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위한 모뎀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엑시노스 모뎀5100은 하나의 칩으로 5G 뿐만 아니라 각 세대별 이동통신 규격(GSM/CDMA, WCDMA/TD-SCDMA/HSPA, LTE 등)까지 지원하는 ‘멀티모드’ 방식으로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데이터 통신이 가능한 제품이다.

특히 5G 통신환경인 6GHz 이하 주파수 대역에서 기존 4G 제품보다 1.7배 빠른 최대 2Gbps의 데이터 통신속도를 지원하며, 초고주파 대역(mmWave·밀리미터파)에서도 5배 빠른 6Gbps의 다운로드 속도를 지원한다. 6Gbps는 초고화질 영화(3.7GB)를 5초만에 다운로드할 수 있는 속도로 소비자들은 향상된 모뎀 성능을 통해 초고화질 영상이나 가상현실(VR), 홀로그램, 자율주행 등 대용량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3.5GHz 5G NR 기지국을 공개한데 이어 업계 최초로 국제 표준을 만족하는 5G 모뎀을 개발함으로써 5G 이동통신시장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게 됐다. 강선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