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작업 고집이 지켜낸 담백한 맛 ‘일품’
수작업 고집이 지켜낸 담백한 맛 ‘일품’
  • 홍하은
  • 승인 2018.08.1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철 ‘MD푸드’ 대표
막창도둑
대구 토종 막창 프랜차이즈 ‘막창도둑’은 막창 특유의 잡내가 없고 깔끔 담백한 맛으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막창도둑 제공


막창도둑1
막창도둑은 생막창의 배를 갈라 세척한 뒤 키위, 파인애플, 양파 등 천연과일과 각종 재료를 갈아넣은 소스로 숙성시킨다. 또 막창 속에 있는 기름부위를 최소화해 느끼한 맛을 없애고 깔끔하고 담백한 맛을 자랑한다.



대구 토종 브랜드 ‘막창도둑’
재료 하나하나 손질해 세척
키위·양파 등 천연과일 숙성
기름기 적은 유럽산 고기로
느끼한 맛 없애고 깔끔함 높여
신메뉴 ‘안지랑 불곱창’ 출시


최근 걸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 출연해 맛깔스런 곱창 먹방을 선보인 이후 전국의 곱창·막창전문점이 인산인해를 이루며 이른바 곱창 대란이 일었다. 일부 업체들은 판매량이 소진돼 일찍 문을 닫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특히 막창은 대구 대표 먹거리로 알려져있어 대구 막창과 곱창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막창은 쫄깃한 식감과 고소한 맛을 자랑하지만 특유의 냄새때문에 막창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도 많다. 대구 토종 막창 프랜차이즈 ‘막창도둑’은 막창 특유의 잡내가 없고 깔끔 담백한 맛으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막창도둑은 특유의 잡내를 없애기 위해 세척 등 재료 손질에 특히 더 신경을 쓴다. 김병철 MD푸드시스템 대표는 “모든 사람이 그렇듯 냄새나는 음식을 먹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이 때문에 세척에 특히 더 주의를 기울인다”며 “막창은 둥글고 긴 모양이라 세척이 쉽지 않다. 속까지 깨끗하게 세척하기 위해 동그란 막창을 일일이 자르고 펴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모든 작업을 HACCP 인증받은 공장에서 수작업으로 손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생막창의 배를 갈라 세척한 뒤 키위, 파인애플, 양파 등 천연과일과 각종 재료를 갈아넣은 소스로 숙성시킨다. 김 대표는 숙성 양념을 만들 때에도 분말 등 간편한 방법이 아니라 일일이 양파를 까거나 생과일을 갈아넣어 소스를 만든다.

이 업체의 막창은 속에 있는 기름부위를 최소화해 느끼한 맛을 없애고 깔끔하고 담백한 맛을 자랑한다. 담백한 맛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돼지품종 선정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기름기가 적은 유럽산 돼지고기를 선정해 사용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일일이 수작업을 통해 재료를 손질하면 번거롭기는 하지만 맛은 확실히 다르다. 맛에 있어서는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결심했기 때문에 이 방법을 고수하고 있다”며 “고기 선정이든 재료 손질이든 고객들에게 맛있는 막창을 제공할 수 있다면 수고로움을 감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막창도둑은 이달 곱창 열풍을 이어갈 ‘안지랑 불곱창’을 출시했다. 이번 신메뉴는 김 대표가 직접 소스를 개발·연구해 만들어 불곱창 역시 특유의 잡내를 잡아 깔끔하고 매운 맛으로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막창도둑은 다음달 소막창을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는 깜짝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돼지막창에 익숙해있는 고객들에게 소막창의 맛을 소개하고, 평소 소막창의 가격이 부담스러웠던 고객들에게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대표는 재고를 충분히 확보한 뒤 이벤트를 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막창도둑은 현재 대구, 경북, 진해, 창원, 진주, 용인, 수원, 대전, 보령, 군산 등 30여곳의 가맹점을 보유하고 있다. 이달에만 대구 2곳, 김천 1곳 총 3곳의 가맹점이 오픈했다.

지난 2007년부터 막창전문점을 운영한 김 대표가 가맹사업에 뛰어든 것은 불과 3년 전이다. 홍보를 따로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 맛에 대한 확신으로 가족 및 지인의 소개로 가맹점 수가 증가하게 된 것. 실제 율하점과 용인점은 김 대표의 누나가 운영하고 있다.

그는 “가족에게 소개할 만큼 맛과 브랜드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며 “올해 가맹점 40곳, 최종 200곳을 목표로 가맹사업에도 열심히 할 것이다. 그러나 가맹점 수에 연연하지 않고 가맹점주와 함께 나아가는 대구 토종 막창 브랜드를 만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막창도둑은 최근 경기침체로 폐업이나 업종전환을 고려 중인 점주들을 대상으로 기존 집기나 매장 인테리어를 최대한 활용해 막창도둑 가맹점으로 재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김 대표는 “‘함(한번) 해보입시더’가 우리 회사의 슬로건이다. 최근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에게 함께 다시 한번 일어날 수 있는 기회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홍하은기자 haohong73@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