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ter, 녹조대응 강화…방치축분 처리
K-water, 녹조대응 강화…방치축분 처리
  • 홍하은
  • 승인 2018.08.20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댐 수질 개선 기대
한국수자원공사(이하 K-water) 낙동강권역부문은 20일 영주호의 수질개선과 녹조저감을 위해 영주댐 상류 유역에 방치된 축분을 처리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댐 준공 후 최근 몇 년간 발생되고 있는 녹조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영주댐 상류의 가축 분뇨 관리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K-water는 가축농가와 협의를 거쳐 강우시 하천으로 유입될 수 있는 야외 방지 축분을 우선 처리할 계획이다. 또 시행 중인 ‘영주댐 수질개선 종합대책 수립’ 용역의 댐 유역내 오염원 조사결과에 따라 환경부, 지자체, 시민단체 등과 협의해 수질개선 장·단기 대책을 협의·조치할 예정이다.

조영대 영주댐 수질개선대책 TF 부장은 “지역주민과의 협의를 통해 댐 유역 수질관리의 시급한 문제인 방치축분을 적극적으로 처리함으로써 영주댐 수질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지자체와 주민이 함께하는 환경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했다. 홍하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