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강 생태하천 물길조성지 재정비
금호강 생태하천 물길조성지 재정비
  • 승인 2018.08.21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상길 영천시 부시장 현장 방문
안전사고 우려 시설개선 주문
수생식물 식재 등 활용방안 강구
영천시가 금호강 생태하천 시설개선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나섰다.

이에따라 장상길 영천시 부시장은 20일 금호강생태하천 물길조성 구간 현장을 방문했다.

금호강생태하천 물길조성지는 부산지방국토관리청(2009년~2013년)의 4대강 사업으로 시행됐으나 현재 시민들의 이용이 저조한 실정이다.

물길조성구간은 완산보의 하천수를 1km이상의 매설관로를 통해 유입시키는 구조로 매설관로의 관경이 좁고 하천수가 유하되는 경사가 불규칙해 원활한 물길을 조성하기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물길조성지는 기존 바닥면이 석재(사괴석)재질로 시공돼 미끄럼으로 인한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어 시설 개선이 필요한상황이다.

이날 장 부시장은 금호강생태하천 물길조성시설에 대해 실질적으로 시민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시 관계자는“기존 물길조성시설을 활용하기 위한 여러 가지 개선방안을 검토해 영천시민들이 강변공원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물길조성구간에 하천수의 원활한 유입을 위한 수로관 설치 및 수생식물 식재, 물놀이장 설치 등 여러 시설 개선방안에 대해 강구하고 있으며 금호강생태하천을 시민들이 친수공간으로 이용토록 적극 검토 중이다.

영천=서영진기자 syj111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