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막아라” 비상체제 돌입
“태풍 피해 막아라” 비상체제 돌입
  • 김종현
  • 승인 2018.08.21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경북도 대책회의
취약지 점검 안전조치 강화
제19호 태풍 ‘솔릭’의 우리나라 상륙이 예고된 가운데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대책회의를 갖는 등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대구시는 21일 이상길 행정부시장 주관으로 시 관련부서 및 구·군 부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태풍대비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태풍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사전대비 및 대응상황 등 총력 대응태세를 점검했다.

본 회의에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태풍이 우리나라에 상륙해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 직원은 긴장상태를 유지해 근무하고, 태풍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부서별, 기관별 조치계획을 철저히 이행하고, 상황발생시 즉시 대응해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

시는 단계별 24시간 비상근무를 준비하고, 강풍 및 호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옥외간판, 각종 공사장의 타워크레인·가림막 및 저지대 주택 등의 안전관리 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이상길 부시장은 “시민들이 기상상황 정보를 예의주시하면서 침수예상 지역은 하수도 덮개를 제거하고, 강풍에 취약한 시설물을 고정조치 하는 등 사전 조치에도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경상북도도 21일 재난상황실에서 윤종진 행정부지사 주재로 도 관련 실과 및 시군 담당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에 따른 긴급대책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도는 산사태위험, 급경사지, 해안가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 240곳에 대해 22일까지 사전점검을 하는 한편 취약한 부분을 정비·보완한다.

또 강풍과 풍랑에 약한 비닐하우스, 가두리양식장, 어망·어구 등에 버팀목 및 앵커고정을 통해 안전조치를 강화키로 했다.

특히, 침수우려 취약도로 및 하상주차장 69개소에 대해서는 실시간 모니터링을 강화해 통행제한 및 차량 대피시기를 적기에 결정 통보하는 한편 관할 경찰서, 견인업체, 보험회사 등과 지역단위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특별 관리한다.

김상만·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