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리커브 오진혁·강채영, 혼성 세계신기록
양궁 리커브 오진혁·강채영, 혼성 세계신기록
  • 승인 2018.08.22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예선에서 오진혁(37·현대제철)과 강채영(22·경희대)이 리커브 혼성 세계신기록을 수립했다.

오진혁과 강채영은 지난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리커브 예선 라운드(70m·72발)에서 각각 683점과 681점을 쏴 남녀 1위에 올랐다.

두 선수의 점수를 합산한 1천364점은 우크라이나팀이 보유 중이던 기존 세계신기록을 21점이나 경신한 것이다.

혼성팀 기록은 통상 예선 라운드에서 국가별로 가장 점수가 높은 남녀 선수의 점수를 합친 것으로, 지난 7월부터 세계기록으로 인정되기 시작했다.

아시안게임 예선 라운드가 이번 대회부터 70m, 72발 라운드로 바뀌면서 두 선수의 기록은 자연스럽게 대회 신기록으로도 남게 됐다. 오진혁과 강채영은 그러나 이번 대회 혼성 본선엔 나서지 못한다.

우리 대표팀에선 지난 월드컵 성적과 이번 예선 성적 등을 합산해 남녀 선수 중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이우석(21·국군체육부대)과 장혜진(31·LH)이 혼성에서 호흡을 맞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