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골드’ 한국 수영 김서영이 해낼까
‘노 골드’ 한국 수영 김서영이 해낼까
  • 승인 2018.08.2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하이라이트
주종목 200m서 메달 도전
기계체조 김한솔 도마 출전
北 리세광과 맞대결 기대
펜싱 마지막 메달 레이스
김서영
김서영은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에 출전한다. 연합뉴스


개인혼영 400m에서 은빛 역영을 펼친 김서영(24·경북도청)이 자신의 주 종목인 200m에서 다시 한 번 메달에 도전한다.

김서영은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에 출전한다.

김서영은 지난 21일 개인혼영 400m 결승에서 4분37초43의 기록으로 일본 오하시 유이(4분34초58)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세현과 함께 한국 여자수영의 ‘쌍두마차’인 김서영은 400m보다 “더 자신있다”고 했던 200m에서 다시 한 번 오하이 유이에게 도전장을 내민다.

기계체조에선 남자 에이스 김한솔(23·서울시청)이 도마 메달에 도전한다.

감한솔은 지난 20일 도마 예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050점을 획득해 5위의 성적으로 결선에 진출했다.

예선에서도 2차 시기에서 난도를 낮췄지만 결선에서는 난도를 0.4점 끌어올려 메달을 공략한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도마 금메달리스트인 북한 리세광과도 불꽃 튀는 남북 맞대결도 예상된다.

펜싱은 메달 레이스 마지막 날을 맞아 여자 에페와 남자 플뢰레 단체전이 열린다.

여자 에페 개인전에서 우승한 강영미(광주 서구청)는 2관왕에 도전한다.

패자부활전을 거쳐 올라온 조정 남자 에이트의 남북 단일팀은 결선을 치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