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건강·미투·불화 ... 올해만 벌써 주연 하차 4건
입대·건강·미투·불화 ... 올해만 벌써 주연 하차 4건
  • 승인 2018.08.2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정현.
“갑작스럽게 입대합니다.”, “몸이 많이 안 좋아서 부득이하게….”저마다 불가피한 이유로 출연 중인 드라마에서 중도하차하는 스타들은 해마다 꼭 한둘 나오기 마련이지만 올해는 벌써 4명이나 된다.

최근에는 tvN 월화극 ‘식샤를 합시다3’ 주연 윤두준과 MBC TV 수목극 ‘시간’의 주연 김정현이 각각 입대와 건강상 이유를 들어 중도하차하면서 작품들이 수정을 피하지 못하게 됐다.

윤두준은 지난 21일 의무경찰 선발시험에서 불합격 통보를 받으면서 사흘 만에 입대하게 됐다. 이에 ‘식샤를 합시다3’은 당초 16회로 예정됐으나 14회로 조기에 종영하게 됐다.

그러자 일부 누리꾼 사이에서는 입영 날짜가 임박한 상황에서 드라마 출연을 결정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특히 ‘식샤를 합시다’는 ‘식샤님’ 역할인 윤두준이 없으면 이야기 전개가 불가능한 작품이기도 하다.

26일에는 ‘시간’에서 천수호로 열연 중인 김정현이 하차 소식을 전했다. ‘식샤를 합시다3’는 그래도 후반부가 방송 중이던 상황이지만, ‘시간’은 총 16부작(프리미엄CM으로 나뉘는 기준으로는 32부작) 중 이제 절반만 방송됐다.

김정현 소속사는 “김정현이 건강 문제로 부득이하게 하차하게 됐다”며 “심적, 체력적인 휴식이 필요하다는 담당의 진단에 따라 제작진과 수차례 논의한 끝에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 누를 끼치게 돼 배우도 매우 상심이 크다”고 설명했다.

‘식샤를 합시다3’가 주연 배우 하차 후 조기 종영을 선택한 것과 달리 ‘시간’은 배우 교체나 조기 종영 없이 이미 확보한 김정현의 촬영분으로 예정된 16부작을 모두 마치겠다고 MBC가 밝혔다.

배우가 중도 하차하는 일은 올해 초에도 있었다. tvN ‘크로스’ 조재현과 SBS TV ‘리턴’ 고현정이다.

조재현은 당시 성추문(미투)에 휩싸이면서 주연으로 출연 중이던 ‘크로스’에서 하차했다. 그의 하차로 조재현이 맡은 고정훈 역은 당초 16회에서 죽을 예정이었으나 4회가 이른 12회에 퇴장하게 됐다.

마찬가지로 올해 상반기 방영한 ‘리턴’의 고현정은 PD 등 제작진과의 불화로 중도 하차했다. 부상이나 질병 사유가 아니라 불화로 배우가 교체되기는 이례적이라 당시 방송가에서 큰 이슈가 됐다.

고현정은 불화설, 폭행설 등에 휘말리다 16부 중 7부까지 출연한 채 퇴장했고 이후에는 말을 아꼈다. 이에 고현정 편을 드는 여론이 우세해지기도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