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조현우, 우즈베크전 어려워”
김학범 “조현우, 우즈베크전 어려워”
  • 승인 2018.08.26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송범근 선발 출전 예정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2연패를 향한 최대 고비처에서 ‘난적’ 우즈베키스탄을 만나는 김학범호가 무릎을 다친 ‘와일드카드’ 골키퍼 조현우(대구) 대신 송범근(전북)에게 골키퍼 장갑을 맡길 예정이다.

한국 U-23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김학범 감독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훈련에서 취재진과 만나 조현우의 우즈베키스탄전 출전이 어렵다고 말했다.

김학범호는 한국시간 27일 오후 6시 우즈베키스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을 치른다.

김 감독은 “지금 상태를 체크하고 있지만 출전이 어렵다고 본다”라며 “조현우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지만 같은 팀으로서 선수들에게 힘을 보태려고 훈련장에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조현우는 지난 23일 이란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에서 후반 초반 상대의 중거리슈팅을 막고 착지하는 과정에서 왼쪽 무릎에 통증을 느낀 뒤 송범근과 곧바로 교체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