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한 ‘광역단체장’ 모임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한 ‘광역단체장’ 모임
  • 승인 2018.08.2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낙동강 녹조 해결을 위한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 간담회가 창원에서 열린다. 유독물질 검출을 포함한 낙동강 물 오염에 대한 불안이 점차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최근 들어 녹조현상까지 유례가 없을 정도로 심각해지고 있다. 대구로서는 낙동강 취수원을 구미공단 상류 이전하는 문제도 속히 해결해야 할 숙원사업이다. 오늘 간담회에서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한 획기적인 해법의 단초가 제시될지 주목된다.

오늘 열릴 간담회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은경 환경부장관도 참석한다고 한다. 영남지역 1300만 주민의 젖줄인 낙동강 수질개선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모임이다. 낙동강 유역환경청 주관으로 열리게 될 ‘낙동강 순회토론회’의 첫 간담회이다. 앞으로는 해당 지역 국회의원들까지 참여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기대가 된다.

특히 올해는 고온 탓으로 낙동강에 녹조현상이 심각한 수준을 넘고 있다. 낙동강네트워크를 포함한 환경단체 발표에 따르면 지난 6일 현재 낙동강 창녕함안보 상류 500m 지점에서 유해 남조류가 71만5천931cells/㎖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다. 대구 시민들의 식수원인 매곡정수장의 식수원을 공급하는 지점에서도 녹조가 강물이 뻑뻑할 정도로 심각했다. 보도되는 영상으로 보아도 사람이 마실 수가 없는 완전히 썩은 물이었다.

올해 녹조가 이렇게 심한 것은 고온으로 인한 수온 상승이 주된 원인이다. 그래서 생긴 녹조가 다시 강 표면 수온을 더욱 높여 강물 순환을 막고 물이 썩게 한 것이다. 해법으로 제시되는 것이 ‘낙동강 보의 상시 개방’이다. 부산시와 경남은 하구둑을 비롯한 보를 빠른 시일 내에 개방해 물 흐름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보 개방에 따른 피해 농민의 보상과 녹조처리 정수비용은 국가가 부담해야 한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낙동강 유역 광역단체들이 처한 입장이나 해법은 다를 수가 있지만 수질을 계속 방치할 수 없다는 데는 의견일치하고 있다. 녹조도 발생 원인이나 해법이 천차만별이지만 확실한 과학적 판단 위에서 해법이 나와야 한다. 낙동강을 따라 산재한 공단의 패수 방류도 5개 광역단체의 합동 관리감독이 필요하다. 유해물질을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는 ‘무방류 시스템’도 갖춰져야 한다. ‘낙동강 순회토론회’의 합리적인 해법이 나오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