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9 출시 첫주 번호이동 45% ↑
갤노트9 출시 첫주 번호이동 45% ↑
  • 승인 2018.08.2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형폰에 불법 보조금 확산도
삼성전자의 신형폰 갤럭시노트9이 출시되면서 이동통신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휴대전화 교체 수요를 겨냥해 구형폰을 중심으로 불법 보조금이 유포되면서 번호이동 건수가 급증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갤노트9 개통이 시작한 21∼25일 이동통신 3사의 번호이동 건수는 하루 평균 1만8천201건으로 개통 전 8월 하루 평균(1∼20일 1만2천527건)보다 45.3% 증가했다. 7월 평균(약 1만5천건)과 비교해도 15% 이상 늘어난 수치다.

갤노트9 개통 첫날인 21일 2만9천738건을 기록했고, 22일 1만6천798건, 23일 1만4천336건, 24일 1만3천760건, 25일 1만6천371건이었다.

개통 이후 통신사별 가입자 변동 현황을 보면 SK텔레콤이 1천822명 순감한 반면 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413명, 1천409명 순증했다.

모처럼 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불법 보조금도 고개를 들었다. ‘대란’ 수준은 아니었지만, 갤노트9보다 가격이 싼 구형폰에 보조금이 집중되는 양상이었다.

일부 유통망에서는 출고가 95만원대인 갤럭시S9(64GB)이 고가 요금제에 가입하면서 이통사를 바꾸는 조건(번호이동)으로 20만∼30만원대에 팔렸다. 통신사를 바꾸지 않더라도 30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했다. 공시지원금보다 20만원 이상 많은 보조금이 지급된 셈이다.

갤럭시노트8은 30만원 안팎에서 거래됐고, 갤럭시S8의 실구매가는 1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갤노트9의 경우 일부 유통점에서 10만원 이상 보조금이 추가 지급되면서 출고가 109만원인 128GB 모델의 실구매가가 60만∼70만원대로 낮아졌다.

업계 관계자는 “프리미엄폰의 성능 차가 크지 않다 보니 구형 제품에 관심을 보이는 고객들이 많다”며 “기존에는 타사 고객을 끌어오기 위해 번호이동에 보조금을 집중했지만 요즘에는 통신사를 유지한 채 기기만 바꾸는 고객들이 많고, 고가 요금제 유치 경쟁도 치열해 기기변경 고객에도 보조금을 많이 싣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