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카트와 함께 아무데나 내팽개친 양심
쇼핑카트와 함께 아무데나 내팽개친 양심
  • 한지연
  • 승인 2018.08.2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길거리 등 곳곳 방치
“보행 방해·안전사고 우려”
마트 측 “잦은 분실 골머리
고객과 연관 제재 어려워”
쇼핑카트이탈방치
지난 22일 대구의 한 대형마트 인근 아파트 입구에 마트 건물을 이탈한 쇼핑카트가 세워져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대형마트 카트가 주차장, 인도, 아파트 입구 등 건물을 벗어난 대구 곳곳에서 발견돼 안전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유통업체들은 분실되는 카트에 골치를 앓는 한편, 시민들은 아무 곳에나 세워둔 카트가 사고를 유발할 수도 있다고 입을 모았다.

대형마트 인근 공영차고지에는 자동차만 주차돼 있는 것이 아니다. 차고지에서는 쇼핑한 물품을 실은 뒤 내버려 둔 카트를 손쉽게 볼 수 있다. 공영차고지가 ‘공영카트지’가 된 것. 아파트 인근도 예외는 아니다.

A 대형마트에서 카트를 관리하는 한 직원(33)은 “아파트 단지내에서 버려진 카트를 여러 개씩 발견하는 경우가 부지기수”라고 했다. 그는 “마트에서 10k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카트가 발견된 적도 있다”며 “마트건물 밖으로 나가는 카트를 일일이 막을 수도 없어 직원 입장에서는 무척 답답하다”고 전했다.

도로와 인접한 인도에 카트를 세워두는 경우도 있어 보행자의 통행을 방해할 뿐 아니라 사고의 우려도 낳고 있다. 카트가 자칫 도로로 굴러가게 되면 뜻하지 않은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김요섭(23·대구 북구 복현동)씨는 “단순히 보행에 불편을 주는 수준을 넘어 사고의 위험을 주고 있다”며 “인명피해라도 생기면 누가 그 책임을 질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씨는 카트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녀와 함께 장을 보러 나온 김나윤(여·40·대구 동구 신천동)씨는 이런 현상이 부족한 시민의식에 근거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아이들에게 보여주기 부끄러운 행태라고 입을 열었다.

김씨는 “구매한 물건만 챙기고 카트는 아무데나 팽개치는 것은 이기적인 행동”이라며 “나 하나 편하자고 내버려둔 카트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힘들게 할지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통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카트는 아파트, 주택 등 주거밀집지역에서 특히 많이 발견된다. 카트 문제는 고객과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는 일이기 때문에 대형마트 측에서 섣불리 강한 제재를 가하기는 힘들다는 입장이다. 한지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